그저 바라보는 연습 - 혜민스님그저 바라보는 연습 - 혜민스님

Posted at 2015.02.27 10:38 | Posted in 좋은 글



"스님 마음이 울적해요. 저 어떻게 해요?"

그냥 그 마음 가만히 내버려두세요.
내가 붙잡지 않고 가만히 내버려 두면, 그 마음
자기가 알아서 저절로 변합니다.

마당에 있는 나무 보듯,
강가에 앉아 흐르는 강물 바라보듯,
내 것이라는 생각이나 집착 없이
그냥 툭, 놓고 그 느낌을 그저 바라보세요.
'울적하다'는 말 뒤에 숨은 언어 이전의 느낌 자체를
2, 3분만 숨죽여가며
조용히 관찰하다 보면
미묘하게 그 감정이 계속 변하는 것이 보입니다.

그 울적한 느낌은 '내가 만들어야지...'하며 
의도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인연에 따라 잠시 일어난 느낌이었기 때문에,
인연에 따라 또 자기가 알아서 소멸합니다.

여기에다 내 스스로가 자꾸 '울적하다, 울적하다.'라고
자꾸 말을 하면서 붙잡게 되면
감정이 변해가는 상태에서도
자꾸 울적한 마음으로 되돌아가
그 느낌만 계속 증폭시키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그러니 그 말, 그 생각 모두 내려놓고
그 느낌이 올라왔음을 알아채고
그냥 고요히 변하는 모습을 관찰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하트마 간디의 명언  (0) 2015.06.01
생겨요, 어느 날  (0) 2015.05.26
그저 바라보는 연습 - 혜민스님  (0) 2015.02.27
만족할 줄 알면  (0) 2015.02.23
노란 리본을 달아 주세요.  (0) 2014.04.22
수상한 이웃 - 상어인간 (실화)  (0) 2013.10.25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만족할 줄 알면만족할 줄 알면

Posted at 2015.02.23 14:36 | Posted in 좋은 글

만족할 줄 알면
나 자신이 스스로를 괴롭히면서 하는
분투를 쉴 수 있습니다. 
 
만족할 줄 알면
지금 내 앞에 있는 사람과
지금 이 시간을 즐길 수 있습니다. 
 
만족할 줄 알면
일이 끝나고도 마음에
아무런 찌꺼기가 남지 않습니다.




2015년 2월 23일 월요일 혜민스님의 따뜻한 응원 카카오스토리 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겨요, 어느 날  (0) 2015.05.26
그저 바라보는 연습 - 혜민스님  (0) 2015.02.27
만족할 줄 알면  (0) 2015.02.23
노란 리본을 달아 주세요.  (0) 2014.04.22
수상한 이웃 - 상어인간 (실화)  (0) 2013.10.25
가장 외로운 날엔 - 용해원  (0) 2013.09.10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혜민스님] 8월 23일[혜민스님] 8월 23일

Posted at 2012.09.04 15:42 | Posted in 좋은 글

좋아하는 일이니까 항상 좋을것이다라고 기대하는 것이 잘못입니다. 처음에 좋아해서 시작했던 일도 시간이 지나면 재미가 없어지고 힘든 시간이 있을수 있어요. 어떤 일이든 고된 시간을 이겨내야 결실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요.

 

혜민스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2012년 08월 23일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외로운 날엔 - 용해원  (0) 2013.09.10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0) 2012.10.22
[혜민스님] 8월 23일  (0) 2012.09.04
[혜민스님] 8월 24일  (0) 2012.09.04
[혜민스님] 8월 29일  (0) 2012.09.04
법륜스님의 대답  (0) 2009.07.28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혜민스님] 8월 24일[혜민스님] 8월 24일

Posted at 2012.09.04 15:40 | Posted in 좋은 글
살다보면 외롭거나 불안하거나 심리적으로 힘든 순간이 와요. 이때 무조건 벗어나려고만 하면 저항하면서 그 감정이 증폭될수 있어요. 좀 외로워도 괜찮아요. 불안해도 괜찮아요. 가만히 그 감정과 같이 있어보면 곧 흘러 지나가요

 

혜민스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2012년 8월 24일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외로운 날엔 - 용해원  (0) 2013.09.10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0) 2012.10.22
[혜민스님] 8월 23일  (0) 2012.09.04
[혜민스님] 8월 24일  (0) 2012.09.04
[혜민스님] 8월 29일  (0) 2012.09.04
법륜스님의 대답  (0) 2009.07.28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혜민스님] 8월 29일[혜민스님] 8월 29일

Posted at 2012.09.04 15:38 | Posted in 좋은 글
열받는 말을 들었을 때 바로 문자나 이메일 답장을 하지 말아요. 지혜로운 사람은 일단 잠을 자고 그 다음날 아침에 답신을 보내요. 말을 듣자마자 바로 하는 반응은 두고두고 후회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혜민스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2012년 08월 29일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외로운 날엔 - 용해원  (0) 2013.09.10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0) 2012.10.22
[혜민스님] 8월 23일  (0) 2012.09.04
[혜민스님] 8월 24일  (0) 2012.09.04
[혜민스님] 8월 29일  (0) 2012.09.04
법륜스님의 대답  (0) 2009.07.28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